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로고
    • 즐겨찾기
    • 바로가기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찜한상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신천지게임랜드 _ 신천지게임랜드 돕다
작성자 cbviukn5n (ip:)
  • 작성일 2015-06-14 12:52:5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1
  • 평점 0점

신천지게임랜드 _ 신천지게임랜드 돕다 ▶ HH­99.HI­T.T­O ◀



신천지게임랜드 _ 신천지게임랜드 돕다 악은 경악일 뿐이었다. 신천지게임랜드 소리를 지르고 경호성을 터뜨리는 것으로는 아무런 도움이 되질 않는다. 선체가 부서지는 소리가 연이어 들리고 있었다. 신천지게임랜드 무인들이 당황하며 우왕좌왕하는 사이 벌써 세 번째 쾌속선을 뛰어 넘고 있었다. 내려선 배 위의 무인들을 물리칠 뿐 아니라 넘나드는 쾌속선의 선체까지 박살내고 있었다. 밀집하여 추격해 오던 대형이 순식간에 엉망으로 망가졌다. 신천지게임랜드 엄청난 위력이었다. 한 사람의 무인이 아니라 거대한 전함이 들이닥치기라도 한 것 같았다. 터어어엉! 신천지게임랜드 다섯 척의 적선을 부숴 버리고 삼십 명에 달하는 무인들을 물속에 빠뜨렸다. 마지막 적선을 박차고 올라 무풍에 착지한다. 무너져 버린 추격 대형이다. 지척에서 무풍을 공격하던 적선들은 이미 한 척도 남아 있질 않았다. "화려하게 해치우는군. 대단해." 신천지게임랜드 매한옥의 음성엔 진심 어린 감탄이 깃들어 있었다. 하지만 청풍은 거기에 제대로 화답해 줄 수가 없었다. 신천지게임랜드 "아닙니다. 회색 장포 놈, 죽이지 못했어요." 가슴속에 가득 찬 탁기, 숨을 뱉어내는 청풍의 입에서 일순간 피 거품이 쏟아져 나왔다. 신천지게임랜드 내상의 중첩, 감당하기 힘든 상처까지 입었다. 압도적인 무위를 보여주면 보여줄수록 그의 내부는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었다. "쿨럭, 쿨럭, 카악!" 신천지게임랜드 도대체 몇 번이나 피를 토하는지 모를 지경이었다. 숨을 돌리고 가슴을 펴는데 미칠 듯한 고통이 밀려왔다. 육신의 한계를 넘어선 지 오래였다. 백호기와 청룡기가 요동친다. 새로 얻은 주작기는 아예 통제하기 힘들 정도다. 어떻게든 이어지고 있는 자하진기가 아니었다면 청풍의 생명은 예전에 끝나 버렸으리라. 신천지게임랜드 "그 토혈(吐血), 어디를 어떻게 다친 것이냐." 굳은 얼굴. 신천지게임랜드 매한옥의 눈이 선상에 쏟아져 있는 핏물에 고정되어 있었다. 군데군데 거품이 섞여 있다. 예사로운 것이 아니었다. 신천지게임랜드 "가슴을 관통 당했습니다. 그 놈. 무지막지하게 강하더군요." 주작검과 청룡검을 검집으로 되돌리고는 윗옷을 벗어냈다. 오른쪽 가슴 한가운데에 세 치 가량의 기다란 구멍이 입을 벌리고 있었다. 등도 마찬가지였다. 신천지게임랜드 격한 움직임으로 벌려진 상처에서 검붉은 핏물이 꾸역꾸역 흘러나오고 있었다. "금창약이든 뭐든 처리를 좀 해주십시오. 급합니다. 또 오고 있어요." 신천지게임랜드 말을 마치자마자 눈을 감았다. 운기를 시도하는 것이다. 벌써부터 다음 싸움을 준비하는 모습니다. 신천지게임랜드 "이 녀석.....!" 완전히 의 영역을 벗어났다. 신천지게임랜드 신들렸다는 표현밖에 형언할 길이 없다. 황천어옹이 고개를 저으며 혀를 내둘렀고 류백언은 숫제 질린 표정까지 짓고 있었다. 무상대능력을 끌어올리며 운공을 준비하던 백무한마저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신천지게임랜드 금창약을 뿌리고 붕대를 감은 지 얼마 지니지도 않았을 때였다. 청풍은 다시금 검자루에 손을 올리며 두 눈을 떴다. 선미에 버텨 선 청풍, 그가 침중한 목소리로 말했다. 신천지게임랜드 "빠르군요. 경공으로 쫓아오는 모양입니다." '그것도.... 두 명이나.' 신천지게임랜드 기운을 느끼는 감각이 그 어느 때보다고 날카롭게 곤두서 있었다. 육신이 망가지면 망가질수록 이상하게 정신이 맑아지고 있었다. 신천지게임랜드 '정신..... 상단전, 공명결!' 모르는 새 움직이고 있었던 공명결이다. 신지가 열리고 혼의 힘이 발산되고 있다. 솟구치는 영감, 영혼이 육체를 지배하는 경지였다. 신천지게임랜드 "온다. 철장마존이로군!" 황천어옹이 뒤를 보며 외쳤다. 신천지게임랜드 갈대밭을 뚫고 달려오는 봉두난발의 괴인이 보인다. 한 손에는 굵디굵은 쇠지팡이를 들고 있었다. 만혼도에서 몇 번이나 부딪쳐 본 자였다. 이자 역시 엄청난 고수다. 회의사신보다는 못하지만 그 차이라고 해 보았자 종이 한 장 차이였다. 신천지게임랜드 '저자 하나가 아니오! 한 명이 더 있소!" 청풍의 외침에 모두의 안색이 어두워졌다. 신천지게임랜드 아직 시야에는 들어오지 않았지만 철장마존의 뒤쪽으로 다른 고수의 접근이 느껴지고 있었다. 날카로운 기세, 뭐든지 휩쓸어 버릴 듯한 패기가 전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에스크로카페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