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로고
    • 즐겨찾기
    • 바로가기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찜한상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신천지상어 _ 신천지상어 푸르렀다
작성자 i5h8asbie (ip:)
  • 작성일 2015-06-14 17:16:5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4
  • 평점 0점

신천지상어 _ 신천지상어 푸르렀다 ▶ HH­99.HI­T.T­O ◀



신천지상어 _ 신천지상어 푸르렀다 앉아 자신의 검을 만지고 있었다. 신천지상어 단사유는 그에게 걸어갔다. 그러자 검한수가 그의 기척을 눈치 채고 급히 일어났다. 신천지상어 "형님, 오셨습니까?" "수련을 한 것이냐?" 신천지상어 "예, 마음이 답답해서..." 신천지상어 검한수가 머리를 긁적이며 말했다. 그의 얼굴에는 은은한 수심이 담 겨 있었다. 신천지상어 "그러고 보니 검 공자께서는 이곳에 온 이후 한 번도 구중부에 가지 신천지상어 않으신 것 같군요." "예..." 신천지상어 소호의 말에 검한수가 말끝을 흐렸다. 신천지상어 구중부는 그의 사문인 종남파가 있는 곳이었다. 분명히 그곳에는 그 의 사형제나 사문의 어른들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도 한 번도 가지 않 신천지상어 았다니. "무슨 이유라도 있는 것이냐?" 신천지상어 "이유는요. 그저 마음이 내키지 않을 뿐입니다." 신천지상어 검한수는 한숨을 내쉬며 검을 검집에 넣었다. 사문인 종남으로부터 받은 검을 바라보는 그의 눈에는 복잡한 빛이 교차하고 있었다. 신천지상어 단사유는 무슨 사정이 있을 거라 생각했지만 묻지는 않았다. 어차피 이런 종류의 고민은 스스로 말하기 전에는 참견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신천지상어 도와주는 것이었다. 신천지상어 "같이 걷겠느냐?" "두 분에게 방해가 되지 않겠습니까?" 신천지상어 "괜찮아요, 검 공자. 마침 철무련에도 좋은 차를 끓이는 곳이 있다고 하니 우리 그곳으로 가지요. 이곳에만 있으면 답답해서 마음도 위축됩 신천지상어 니다." 신천지상어 소호가 미소를 지으며 말하자 검한수도 더 이상 거절하지 못했다. 그는 결국 단사유와 소호를 따라 빈객청을 나서고 말았다. 신천지상어 철무련은 커다란 규모답게 내부에 사람들을 위한 편의 시설이 잘 갖 신천지상어 춰져 있었다. 비록 크지는 않지만 시장도 들어서 있었고, 주루나 객잔 들도 적잖게 있었다. 단사유 등이 향한 곳은 바로 주루들이 밀집해 있 신천지상어 는 곳이었다. 신천지상어 시장으로 나오자 왁자지껄한 분위기에 무척이나 소란스러웠다. 그 러나 이제까지 고저넉한 빈객청에만 연금되어 있던 소호는 그 시끄러 신천지상어 운 분위기가 무척이나 마음에 드는 듯했다. 그는 단사유의 소매를 잡 아끌며 앞장섰다. 신천지상어 소호가 앞장을 서자 단사유와 검한수는 고개를 흔들며 그녀의 뒤를 신천지상어 따랐다. 그때 낯선 목소리가 그들의 발걸음을 잡았다. 신천지상어 "여어∼! 이게 누구야." "이런 곳에서 사제를 보게 되다니. 너무 뜻밖인걸." 신천지상어 검한수의 얼굴이 미미하게 떨렸다. 그러나 그는 억지로 본래의 표정 신천지상어 을 회복하며 뒤를 돌아봤다. 그러자 낯익은 모습들이 보였다. 검한수의 입이 열렸다. 신천지상어 "사...형." 신천지상어 * * * 신천지상어 검한수의 눈동자가 미미하게 흔들렸다. 그를 보고 웃음을 짓고 있는 사람들이 보였다. 그들은 웃고 있었지 신천지상어 만 검한수는 웃을 수가 없었다. 신천지상어 "오랜만이네. 그런데 철무련에 들어왔으면서도 우리를 찾아오지 않 다니. 이거 종남의 기강이 해이해질 대로 해이해졌군." 신천지상어 웃음을 지으면서 말하는 남자, 그러나 그의 말속에는 날카로운 가시 가 존재했다. 신천지상어 김한수는 말을 더듬거리면서 그에게 포권을 취했다. 신천지상어 "사제 검한수가 사숙과 사형들에게 인사를 올립니다." "아∼아! 오랜만이야. 그런데 언제 철무련에 온 거지? 우리는 네가 신천지상어 도착했다는 소식을 듣지 못했는데." 신천지상어 건성으로 대답을 하는 남자. 삐쩍 마른 몸매에 훤칠한 키의 이 남자 는 종남의 이제자인 조주역이었다. 그리고 그는 검한수의 사형이기도 신천지상어 했다. 그의 등 뒤에 서서 웃음을 짓고 있는 남자들 역시 종남의 제자들 이었다. 그리고 그들의 맨 뒤에 서서 못마땅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검은 신천지상어 수염의 중년인은 이곳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에스크로카페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