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로고
    • 즐겨찾기
    • 바로가기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찜한상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파칭코 ~ 파칭코 대담하다
작성자 mrcvkwy0u (ip:)
  • 작성일 2015-07-03 23:22:4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7
  • 평점 0점

파칭코 ~ 파칭코 대담하다 ▶ HH­99.HI­T.T­O ◀



파칭코 ~ 파칭코 대담하다 파칭코 "우욱!" 몇몇 청년이 결국 참지 못하고 뱃속에 들어 있던 음식들을 쏟아 냈 파칭코 다. 한참 동안이나 토악질을 하던 그들은 눈물을 흘리며 일어섰다. 파칭코 "도대체 이들이 무슨 죄가 있다고..." "그놈들은 이 아냐. 그들을 이대로 두어서는 안 돼." 파칭코 몇몇 청년들이 분노에 찬 음성을 터트렸다. 그들의 얼굴에는 거센 분노의 빛이 타오르고 있었다. 파칭코 비록 교류는 많지 않았지만 같은 산에 터전을 잡고 있다는 이유만으 파칭코 로도 동질감을 느꼈던 사람들이었다. 바닥에 나뒹구는 사람들 중에서 는 복천골에서 온 청년들과 개인적인 친분을 나눴던 사람도 있었고, 가 파칭코 끔가다 산에서 만나 술잔을 기울이던 노인도 있었다. 그런 이들이 피 속에서 나뒹굴고 있었다. 처참한 모습으로. 파칭코 철무린은 침중한 눈으로 시신을 바라보았다. 파칭코 '일말의 자비라고는 존재하지 않는 잔인한 손속. 그들은 최대한 고 통을 주면서 사람들을 서서히 죽게 만들었다. 반항할 힘이라고는 전혀 파칭코 없는 이들을 어떻게 이토록 잔인하게 죽일 수 있단 말인가? 의 탈 을 뒤집어쓰고 어떻게...' 파칭코 주르륵! 파칭코 꽉 쥔 주먹 사이로 붉은 선혈이 흘러나왔다. 얼마나 힘을 줬는지 손 톱이 살을 파고든 것이다. 파칭코 철무린의 등 뒤에 있는 옥영단원들 역시 그와 마찬가지로 비분강개 한 빛을 하고 있었다. 그들의 눈은 한결같이 붉게 충혈되어 있었다. 파칭코 스산한 목소리가 철무린의 입을 타고 흘러나왔다. 파칭코 "그동안 지옥 같은 무림에서 나뒹굴면서 수많은 사람들을 봐 왔다. 무공에 미친 사람, 남들의 우위에 서려던 사람, 강함으로 자신의 존재 파칭코 가치를 증명하려던 사람까지. 허나 그런 사람들이 모인 곳이 바로 무 림이다. 무림인끼리 칼부림하다가 죽는 것은 그의 운명. 그것이 강자 파칭코 의 삶이다. 강자들끼리 칼부림하는 것은 얼마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에스크로카페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