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로고
    • 즐겨찾기
    • 바로가기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찜한상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부산야­마토 ~ 부산야­마토 뭇다
작성자 kw5xvr31h (ip:)
  • 작성일 2015-07-04 17:05:2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7
  • 평점 0점

부산야­마토 ~ 부산야­마토 뭇다 ▶ HH­99.HI­T.T­O ◀



부산야­마토 ~ 부산야­마토 뭇다 일을 했는지 전해 들었다. 무림맹의 날리는 후기지수들이 주유성과 친해졌다는 말도 들 부산야­마토 었다. 그리고 그 주유성이 자신이 박대했던 바로 그 사람임을 알고 엄청나게 놀랐다. 고참과 같이 논의한 그들은 어떻게든 용서를 받아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부산야­마토 무림인 중에는 마해일이나 제갈화운처럼 성질이 더러운 사 람이 많다. 그들은 앙금이 남으면 나중에라도 복수하는 성격 부산야­마토 이다. 더구나 신참은 아직 일을 배우는 중이라 신분이 안정적이지 부산야­마토 못하다. 무사도 아니고 행정관이다. 가는 비만 맞아도 무림 맹에서 잘릴 수 있다. 무림맹 밥을 많이 먹어 그 사실을 잘 아는 고참 접수담당자 부산야­마토 가 신참을 닦달해 용서를 받으라고 했다. 주유성은 이제 신참이 누군지 깨달았다. 워낙 배가 고파 다 부산야­마토 른데 관심이 없던 때에 만난 사람이다. "대접을 못하다니요. 무림맹에서 얼마나 잘 대접받고 돌아 가는데요." 부산야­마토 주유성은 자기 배까지 두들겼다. 남궁서천의 서늘한 분위 기를 보아하니 말 몇 마디에 이 사람이 험한 꼴을 당할 것으 부산야­마토 로 보였다. 그는 그러도록 놔둘 만큼 매정하지 못하다. 그 말에 남궁서천의 얼굴이 풀어졌다. 부산야­마토 "주 소협, 그 정도로 대접이라고 할 수 있겠소? 언제 기회 가 닿으면 대접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지. 하하하." 부산야­마토 주유성이 신참을 남궁서천에게 소개했다. "이분은 우리가 처음 무림맹에 왔을 때 식당으로 안내해 준 분이지요. 그때 배가 많이 고팠는데 이분 덕분에 정말 맛있게 부산야­마토 먹었답니다." 남궁서천이 빙긋이 웃었다. 주유성이 안내된 식당이 하급의 부산야­마토 손님을 상대하는 곳이란 걸 그도 안다. 그는 접수담당자가 좋 은 식당으로 데려가지 않은 일 때문에 이렇게 사과한다고 착 각했다. 그리고 주유성이 그걸 문제 삼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부산야­마토 것도 눈치챘다. "하하, 수고하셨군." 부산야­마토 신참 접수담당자는 이제 고마움에 눈물이 흐를 지경이다. 그는 처음 주유성 일행이 찾아왔을 때 하급의 손님인 줄 알고 함부로 대했다. 이제 그는 어디가 부러지지도 않고 또 직장을 부산야­마토 잃지도 않게 됐다. "대인,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이 은혜는 잊지 않겠습니 다." 부산야­마토 주유성 입장에서는 이런 정도를 은혜라고 하는 것 자체가 황당한 말이다. 부산야­마토 "아니, 도대체 은혜는 무슨 은혜라고 그러세요?" 주유성에게는 별 것 아니지만 신참에게는 큰일이다. 그는 조금 전까지 정말 온몸을 떨면서 겁먹었다. 이렇게 간단히 해 부산야­마토 결되니 정말 고마웠다. '이 은혜를 잊지 않겠습니다.' 부산야­마토 무림맹주 검성 독고진천이 고개를 갸웃거렸다. "이상하군. 이 녀석이 오늘 찾아와야 하는데 왜 소식이 없 부산야­마토 을까? 내가 맹주 체면에 찾으러 갈 수도 없고. 이거 참 난처하 군." 부산야­마토 독고진천은 주유성에게 넘겨줄 무공까지 골라놨다. "아무리 생각해도 선물로는 역시 삼음용조수의 초반 초식 몇 개가 제격이지. 이걸 배우려면 나한테 무던히도 붙잡혀야 하지 부산야­마토 만 죽지는 않으니까. 내가 맘껏 실력발휘를 하면 녀석이 감동 하겠지. 이 녀석아, 나를 마음껏 존경해라. 클클클." 부산야­마토 혼자 실실거리며 시간을 때우던 독고진천은 조금 초조해졌다. "어서 와야 할 텐데. 할 일도 잔뜩 벌려놨는데 이 녀석 왜 이렇게 안 오나. 생각보다 조금 게으른 걸?" 부산야­마토 독고진천이 자기 말에 피식 웃었다. "그런 실력을 가진 녀석이 게으르다니. 말이 안 되는 이야 부산야­마토 기야. 내일이라도 오겠지. 그냥 기다리자." 이미 집으로 도망간 주유성이 독고진천을 찾아올 리가 없다. 부산야­마토 당문주의 손자인 당자수는 며칠 동안의 독초 채집을 마치고 무림맹으로 돌아왔다. 몇 명의 후기지수가 모여 있는 것을 본 부산야­마토 그가 손을 흔들었다. "여, 잘들 있었소?" 부산야­마토 그 모습을 본 남궁서천이 반갑게 맞았다. "당 형, 마침 잘 왔소. 당 형을 한참 기다렸소." 당자수가 고개를 갸웃거렸다. 부산야­마토 "남궁 형이 나를? 왜? 누가 중독이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에스크로카페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