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로고
    • 즐겨찾기
    • 바로가기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찜한상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본뜨다
작성자 xgw4e1e47 (ip:)
  • 작성일 2015-07-06 03:54:33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2
  • 평점 0점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본뜨다 ▶ HH­99.HI­T.T­O ◀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본뜨다 데려다 주지."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남궁서천의 생각에 그게 가장 효율적이다. 그는 주유성을 들쳐 메고 사람들을 향해 걸어갔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검옥월이 자신의 겨드랑이에 남은 주유성의 팔의 감촉을 잠시 느끼며 아쉬워하다가 화들짝 놀랐다. '어머나, 내가 무슨 짓을 한 거야.'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그녀는 재빨리 머리를 흔들어 잡생각을 떨쳐 버리고 남궁 서천의 뒤를 따라 걸어갔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집계된 사망자는 무려 오백여 명이었다. 진에 갇힌 초기에 대부분의 충돌이 일어났고 그때 다수의 사망자가 나왔다. 그 리고 초기에 중상을 입은 사람들 역시 사흘 동안 진에 갇혀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고립되는 동안 대부분 사망했다. 중상자도 오백여 명이 나왔다. 그들은 초기에는 큰 부상이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아니었지만 지난 사흘간 부상이 악화된 사람들이다. 멀쩡한 상태였다면 모를까 사흘 동안 물 한 모금 마시지 못하고 오히 려 심력만 잔뜩 소모했다. 그것이 몸의 회복을 방해했고 그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을 중상자로 만들었다. 단순히 기력이 쇠한 팔천여 명의 사람들은 안정이 최고였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다. 사람들은 그들에게 물을 마시게 하고 묽은 죽이라도 끓여 먹였다. 죽을 먹을 기력이 없는 사람들은 잠이라도 재웠다. 살았다는 안도감에 사람들은 쉽게 잠에 빠져들었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하지만 중상자 오백여 명은 그것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 칼밥 먹은 무림인 중에는 간단한 부상 정도는 스스로 처리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할 수 있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그들도 이런 증상에는 그리 도움이 되지 않는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애초에 무림맹에서 동원해 온 사람들 중에는 의술에 매우 밝은 자가 몇 명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모두 진에 걸려 맛이 가 있는 상태다. 남을 치료하는 건 고사하고 자기 목숨이 간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당간당하다. 진이 발동된 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근처에서 데려온 의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원도 몇 명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병 치료가 전문이다. 이런 식의 중상자들에 대한 처치는 그다지 능숙하지 못하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할 수 없이 주유성이 제대로 나섰다. "금창약. 금창약 가진 사람들은 전부 다 내놔요. 기력 회복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에 좋은 약 가진 사람들도 다 가져와요. 청명환이나 정심환 같은 거 있으면 대환영이에요."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금창약 정도는 무림인의 필수품이다. 소독과 베인 상처 회 복에 탁월한 효능을 보인다. 부상자들의 품만 뒤져도 잔뜩 구할 수 있었다. 하지만 청명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환이나 정심환 같은 약은 이야기가 다르다. 그런 건 비록 소 림사 대환단 같은 기적의 명약은 아니더라도 엄청난 고가품 이다. 군소문파라면 문중의 보물과 비슷하게 취급된다. 당연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히 가진 사람이 별로 없다. 진에 갇혔다가 멀쩡한 사람들 중 그런 약을 가진 자들은 이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미 그걸 모두 소모했다. 그들은 청명환을 먹고 운기를 하며 기력을 보충했다. 그걸 가졌다는 것 자체가 먹어도 될 만큼의 신분이 된다는 뜻이니 아무도 약을 남겨두지 않았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진 바깥에 있던 사람들 중에 그런 약을 가진 사람도 몇 명 있다. 그러나 그들은 그걸 차마 꺼내놓지 못했다. 자기네 문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파 사람을 위해서가 아니라면 문중의 보물을 내놓지는 못했다. 부상자나 사망자 중에 그런 약을 가진 사람은 하나도 없었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다. 약을 가진 사람은 대부분 무공까지 높아 서로 칼을 겨누 게 되면 반드시 이겼다. 그래서 중상까지 가지 않았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주유성은 쉽게 가는 길은 글러먹었음을 깨달았다. 좋은 것 을 보고 자란 그는 그런 약을 사람들이 아까워서 내놓지 않는 다고는 차마 생각하지 못했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어쩔 수 없네." 약이 없으면 직접 치료해야 한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주유성은 부상자들의 상처를 돌보기 시작했다. 그가 하려 는 것은 완전한 치료가 아니다. 숨을 붙여놓아 차후 제대로 치료받게 하는 응급 치료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그는 단검을 하나 빌렸다. 그의 뒤에 검옥월과 남궁서린이 금창약 봉지를 잔뜩 들고 따라다녔다. 바­다이­야기게임동영상 사람들의 상처가 썩고 있으면 그 부분을 단검으로 잘라내 고 혈도를 짚어 지혈했다. 그가 단검을 휘두를 때는 잘 보이 지 않을 정도로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에스크로카페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