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로고
    • 즐겨찾기
    • 바로가기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찜한상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황금성오락실사진 ~ 황금성오락실사진 붇다
작성자 j6antm845 (ip:)
  • 작성일 2015-07-06 13:57:30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7
  • 평점 0점

황금성오락실사진 ~ 황금성오락실사진 붇다 ▶ HH­99.HI­T.T­O ◀



황금성오락실사진 ~ 황금성오락실사진 붇다 잠만 자더라도 용이 면 됐지. 잠룡. 듣기 좋잖은가?" 사람들은 입에서 쉽게 굴러가는 무림명을 선택했다. 황금성오락실사진 그렇게 주유성의 새로운 무림명이 잠룡으로 결정되었다. 원래 무림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은 일성이마, 즉, 검성과 천마, 혈마다. 황금성오락실사진 그리고 지금 사람들의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리는 사람은 주유성이다. 황금성오락실사진 객잔에서 사람들이 수군거렸다. "이보게, 칠절사신 주유성에 대해서 소문 들었는가?" "그에 대한 소문이 어디 한두 가지인가? 이번엔 뭣 때문에 황금성오락실사진 그러는가?" "그럼 그의 절기가 추가됐다는 소식을 아는가?" 황금성오락실사진 "응? 그는 칠절이잖은가?" "이 사람, 소식이 아주 깡통이군. 글쎄 칠절사신의 재주 중 에 그림 솜씨 또한 일절이라고 하더군." 황금성오락실사진 "오오, 그것 대단한데? 그럼 이제 팔절사신인가?" "아니지. 거기다가 남만에서 독으로 한몫했다더군. 그곳에 황금성오락실사진 서의 별명이 신의 손이라던가? 그것을 또 일절로 쳐서 구절이 됐다더군." "우와아, 구절사신?" 황금성오락실사진 "그런데 이건 뜬소문인지도 모르는데 말이야. 사실은 그의 재주가 십절이라는 이야기가 있어." 황금성오락실사진 "십절? 또 다른 일절은 무엇인가?" "나도 잘 믿어지지 않는데, 그의 게으름이 일절이라더군?" "뭐? 게으름? 으하하하! 그게 말이 되는가?" 황금성오락실사진 "아니, 그냥 소문이 그렇다는 거지. 하지만 어쩐 일인지 그 는 지금 십절사신으로 불린다지." 황금성오락실사진 "호오, 그럼 십절사신 주유성인가?" "그게 또 그렇지가 않다네. 그의 진짜 무림명은 따로 있 네." 황금성오락실사진 "이 친구, 궁금하게 하지 말고 말해보게. 진짜 무림명은 뭔 데?" 황금성오락실사진 "잠룡이라네." 사람들이 고개를 갸웃거렸다. "잠... 룡?" 황금성오락실사진 "잠이나 퍼 자는 용이라는 소문도 있는데, 설마 정말로 그 런 뜻이겠는가? 뭔가 좋은 뜻이겠지. 그래도 용 아닌가, 용." 황금성오락실사진 "그거야 그렇지. 그럼 그는 십절사신 잠룡 주유성이로군." "줄여서 그냥 잠룡이라고도 하지." 황금성오락실사진 산동 바닷가에서 조금 안쪽으로 들어가면 해담파라는 사 황금성오락실사진 파가 있었다. 해담파는 사파답게 주 수입원은 도박장 운영이 었다. 그들의 사기도박에 걸려들어 전 재산을 날린 사람들이 부지기수였다. 황금성오락실사진 그들은 심지어 도박을 할 줄 모르는 사람들을 협박해서 모 은 후 억지로 도박을 시키기까지 했다. 황금성오락실사진 도박은 처음부터 안 하는 것이 낫다. 보통 사람은 일단 도 박이라고 하는 마수에 정통으로 걸려들면 일확천금의 꿈에서 빠져나갈 수가 없었다. 사람들은 점점 도박판에 말려들었다. 황금성오락실사진 해담파는 그 외에 각종 이권에 깊이 개입했다. 돈이 많으니 무사도 많았고, 무사가 많으니 여기저기 끼어드는 곳도 많았 다. 황금성오락실사진 당연히그런 일에는 피가 흘렀다. 그리고 해담파는 피를 많 이 볼수록 돈을 더 벌어들였다. 전형적인 사파였다. 황금성오락실사진 해담파의 문도 수는 약 백여 명이었고, 그중에 고수가 열 명이나 있었다. 규모는 중급이지만 문도 수에 비해 고수의 수 가 많았다. 돈을 많이 버는 알짜배기 사파이기 때문이다. 황금성오락실사진 많은 돈을 버는 해담파는 배경을 만드는 데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사황성에 분기마다 붓는 돈이 상당했다. 그 덕분에 황금성오락실사진 사황성에서 내린 지부 현판 하나를 당당히 걸어놓은 문파였 다. 황금성오락실사진 그것 하나만 걸어놓으면 군소정파는 물론이고 관청에서도 어지간해서는 손을 대지 못했다. 거기에 더해서 관청에 뇌물 로 도배를 했다. 이제 해담파는 어지간한 일을 저질러도 아무 황금성오락실사진 도 건드리지 않았다. 달이 휘영청 밝게 떠 있는 날 밤에 그 해담파의 정문으로 황금성오락실사진 주유성이 어슬렁어슬렁 걸어갔다. 해담파의 문을 지키는 무사 둘은 요새 기분이 나빴다. 사황 성은 곳곳에서 정파들을 유린하고 있었다. 지부 정도라면 사 황금성오락실사진 황성의 지원군까지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도박이 주업인 해담파는 그 싸움에 소극적으로 참 황금성오락실사진 여했다. 결국 무사들은 공을 세울 기회가 없었다. 다른 문파 를 부술 일이 없으니 약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에스크로카페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