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로고
    • 즐겨찾기
    • 바로가기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찜한상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신천지게임공략 ~ 신천지게임공략 막무가내다
작성자 lx5xvr42i (ip:)
  • 작성일 2015-07-08 03:21:3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5
  • 평점 0점

신천지게임공략 ~ 신천지게임공략 막무가내다 ▶ HH­99.HI­T.T­O ◀



신천지게임공략 ~ 신천지게임공략 막무가내다 큭!" 신천지게임공략 이어 터지는 답답한 신음 소리. 단사유는 신음의 주인이 누군지 알고 있었다. 이곳에서 살아 있는 신천지게임공략 사람은 자신을 제외하곤 오직 한 명뿐이기에. 신천지게임공략 어둠 속에 은밀히 숨어서 그의 등을 공격해 왔던 모용군성이 낭패스 러운 표정을 한 채 뒤로 물러나고 있었다. 그의 가슴에는 단사유의 기 신천지게임공략 뢰에 당한 흔적이 역력히 나타나 있었다. 피풍의는 가루로 변한 지 이미 오래였고, 맨살이 드러난 가슴은 움 신천지게임공략 푹 파여 있었다. 신천지게임공략 뿌드득! 그러나 그가 숨을 몇 번 들이쉬는 사이 그의 육신은 본래의 모습을 신천지게임공략 수복하고 있었다. 그야말로 가공할 만한 복원력이었다. 도저히 의 능력이라고는 신천지게임공략 볼 수 없는. 신천지게임공략 단사유의 눈이 가늘어졌다. "이미 이 아니군." 신천지게임공략 "흐흐! 네 덕분이다, 단사유. 네놈 덕분에 이런 몸을 갖게 됐다." 신천지게임공략 모용군성이 우는지 웃는지 구별이 가지 않는 목소리로 음울하게 중 얼거렸다. 신천지게임공략 단사유는 모르고 있겠지만 모용군성은 지옥불사강시의 첫 번째 희 생자였다. 신천지게임공략 모용세가의 가주인 모용동천이 단사유에게 암습당했을 때, 모용군 신천지게임공략 성은 철무련에 파견 나온 상태였다. 때문에 그는 부랴부랴 본가로 돌 아가려 했다. 그러나 철무련을 채 빠져나가기도 전에 누군가에게 납치 신천지게임공략 당했고, 정신을 잃었다. 그가 정신을 차렸을 때 이미 오랜 시일이 지난 후였다. 그리고 그 신천지게임공략 의 몸은 이미 예전의 그와는 확연히 달라져 있었다. 신천지게임공략 어떤 상처를 입어도 불과 숨 몇 번 들이켜는 사이에 본모습을 회복 하고, 어떠한 상처에도 죽지 않는다. 무공은 비약적으로 증진했고, 오 신천지게임공략 감 또한 예전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그야말로 가공할 만한 변화 였다. 신천지게임공략 그러나 모용군성은 하나도 기쁘지 않았다. 신천지게임공략 이라면 누구나 가져야 할 기쁨과 슬픔이 그에게는 느껴지지 않 았다. 뿐만 아니라 통증도 느낄 수 없었다. 그가 느낄 수 있는 감정은 신천지게임공략 오직 지독한 증오와 분노뿐. 그 외의 다름 감정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 다. 신천지게임공략 잠시의 시간이 또 지나고 그는 알았다. 신천지게임공략 자신이 지옥불사강시라는 전혀 다른 존재로 바뀌었다는 것을. 멀쩡 히 살아 있고, 숨을 쉬고 있었지만 그는 이미 이 아니었다. 모용세 신천지게임공략 가가 북령동에서 발굴해 오룡맹에 보낸 물건이 자신을 이렇게 만든 것 도 그때 처음 알았다. 신천지게임공략 이제까지 고대 문서에만 존재하던 물체를 처음 만들다 보니 당연히 신천지게임공략 부작용이나 잘못된 점이 많았다. 때문에 그는 시제품이자 결함품이나 마찬가지였다. 신천지게임공략 뒤에 만들어진 지옥불사강시는 그에게서 나타난 부작용과 반응들을 신천지게임공략 참조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그들은 모용군성보다 훨씬 다우며 일 반 사람들과 구별이 가지 않았다. 그리고 모용군성보다 훨씬 강할 것 신천지게임공략 이다. 신천지게임공략 모용군성은 반항하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었다. 그의 뇌 속 깊은 곳 은 황보군악과 심령이 연결되어 있었다. 그의 영혼의 주인은 황보군악 신천지게임공략 인 것이다. 그 때문에 그는 황보군악의 명을 거역할 수 없었다. 신천지게임공략 어쨌거나 그의 은 단단히 꼬여 버리고 말았다. 모용군성은 그 모든 것이 단사유 탓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신천지게임공략 "결코 쉽게 죽이지는 않을 것이다, 단사유." 그의 외침이 절곡에 메아리를 만들어 내며 울려 퍼졌다. 신천지게임공략 * * * 신천지게임공략 콰콰쾅! 신천지게임공략 연신 폭음이 울려 퍼졌다. 팔과 팔이 부딪치고, 몸과 몸이 부딪쳤다. 육신의 격렬한 움직임에 신천지게임공략 땀방울이 허공으로 흩어졌다. 신천지게임공략 그들이 움직일 때마다 주변에 있던 바위가 부서져 나가고, 바닥에 거대한 원형의 자국이 생겨났다. 그들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에스크로카페24